고요함과 일탈의 경계선

마치 여행을 떠난 것과 같은 강렬하면서도 시적인 자연의 향, 듄 뿌르 옴므는 고요함과 일탈 사이를 넘나드는 상쾌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향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