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향수

1966년, 디올은 부흥에 대한 열망을 담아 첫 남성 향수 오 소바쥬를 출시했습니다. 디올 오 소바쥬는 그 이후로 지금까지 클래식한 향수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우아함과 대범함이 완벽히 어우러진 매력을 선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