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u_sauvage

그레이트 클래식

1966년, 향수의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오 소바쥬는, 클래식한 남성 향수의 대명사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대담하고 관능적인 디올의 첫 남성 향수, 심플함과 고급스러움의 적절한 균형으로 디올 하우스의 변하지 않는 우아함을 구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