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

스프레이 40 mL
봄이 되면 크리스챤 디올이 사랑했던 그라스의 저택, 라 콜 느와르의 정원은 센티폴리아 장미로 가득 채워집니다. 과즙이 물씬 느껴지는 상큼하고 달콤한 향기가 널리 퍼져나가는 황홀한 순간입니다. 제 어린 시절을 보낸 고향의 신비로운 장소와 그곳에서 자라나는 독특한 장미에 보내는 찬사와 같은 향수입니다.
François Demachy,
디올의 퍼퓨머-크리에이터 프

부띠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