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

향수

스프레이 40 mL
평소 미신을 믿었던 크리스챤 디올은 드레스의 솔기에 은방울꽃 줄기를 재봉하여 행운이 깃들기를 기원했습니다. 저는 싱그러운 흰색 꽃들로 가득했던 실크 드레스에 몰래 장식된 이 은방울꽃의 향기를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디자이너가 가장 사랑한 꽃의 향기가 존재감을 드러내는 럭키는 행운을 기원할 때마다 뿌릴 수 있는 마스코트와도 같은 향수입니다.
François Demachy,
디올의 퍼퓨머-크리에이터 프

부띠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