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orColorQuake | DIORMAG

03 3월
패션쇼

자유로운 정신

모델은 꽃무늬 드레스, 패치 워크 스커트 혹은 남성적 영감에서 나온 정장 팬츠와 함께 사보(sabots)나 바이커 부츠를 매치합니다. 코드에 얽매이지 않는 이러한 조합은 대조적인 매력을 뿜어냅니다.

  • ©

    Morgan O'Donovan

  • ©

    Morgan O'Donovan

  • ©

    Morgan O'Donovan

03 3월
패션쇼

활기

2000년 봄 - 여름 기성복 컬렉션에 처음 등장했던 아이코닉 Saddle이 여기 두 가지 형태, 가죽과 오블릭(Oblique)천으로 제작되어 술 장식으로 강조된 에트닉한 어깨끈과 메탈 장식으로 다시금 재탄생 했습니다. 모델 중 하나는 아홉 개의 섬세한 구슬 장식으로 된 자수 조각으로 그 아름다움을 한층 더해줍니다. 이 모델은 밝고 대조적인 매력의 컬러들을 디자인한 후 온전히 수작업으로만 제작되었습니다. 레이디 디올 (Lady Dior) 역시 색색의 구슬들로 수놓아진 버전으로 새롭게 찾아왔습니다. 다양한 색조의 데님과 가죽으로 된 패치워크는 토트 와 포켓을 장식해 줍니다.

©

Morgan O'Donovan

03 3월
패션쇼

DiorColorQuake

1970 년대의 주력 모델에서 영감을 얻은 이 커다란 사각 안경은 자신의 룩 을 뚜렷이 드러냅니다. 안경테는 평면 유리로 되어 옐로우, 블루 핑크의 생기 넘치는 색상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DiorColorQuake, 라는 이름은 보그(Vogue) US의 카리스마 넘치는 편집장 다이애나 브릴랜드(Diana Vreeland)가 젊은 세대가 낳은 새로운 에너지를 정의하기 위해 고안한 용어 Youthquakers 에서 착안했습니다.

©

Morgan O'Donovan

02 3월
패션쇼

벡스테이지 에서의 메이크업

02 3월
패션쇼

피터 필립스(Peter Philips) 인터뷰

디올 메이크업 크리에이티브 앤 이미지 디렉터, 피터 필립스(Peter Philips)가 이번 패션쇼를 위해 만든 뷰티 룩과 더불어 자신이 받은 영감을 털어놓습니다.

02 3월
패션쇼

뚜렷한 눈매

메종의 2018-2019 가을-겨울 기성복 패션쇼를 위해 디올 메이크업 크리에이티브 앤 이미지 디렉터, 피터 필립스(Peter Philips)가 과감한 뷰티-룩을 디자인 했습니다.

 

" 저는,컬러를 과시하며 선글라스의 색조와 함께 유희를 벌이면서도 보편성을 함께 찾아볼 수 있는 그런 눈매를 이번 컬렉션에서 담고 싶었습니다. "라고 피터 필립스((Peter Philips)는 설명합니다.

두 줄로 된 그래픽 아이라이너, 속눈썹 사이와 눈꺼풀의 바깥쪽, 안쪽을 채우는 풍부한 컬러로 눈매를 감쌉니다. 그린, 옐로우, 레드, 핑크, 블루 그리고 그레이까지 다양한 색조로 구성된 새로운 아이라이너 Diorshow On Stage Liner는 DiorColorQuak 에 있는 각 쌍의 색조와 일치하는 컬러를 통해 표현되었습니다. 눈썹은 Diorshow Brow Styler로 섬세하게 다시 그려졌습니다.

베이스에 바른 Capture Youth Glow Booster 세럼 덕분에 광채를 얻은 피부는 Diorskin Forever Undercover 와 하나가 되어, 다양한 색조의 팔레트를 선사하면서도 무척 자연스러운 모습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입술은 Dior Addict Lip Maximizer로 촉촉함을 더 하고, 곱슬과 스트레이트의 머리카락은 한쪽으로 넘겨져서 이번 컬렉션에 등장한 캡 모자의 진가를 한층 높여 줍니다.

아이 :
Diorshow On Stage Liner
Diorshow Brow Styler
Diorshow Bold Brow.

피부 :
Capture Youth Glow Booster
Diorskin Forever Undercover
Diorskin Forever Undercover Concealer
Diorskin Mineral Nude Bronze ou Glow

입술 :
Dior Addict Lip Maximizer

손톱 :
Base coat abricot
Gel coat

01 3월
패션쇼

길거리 스타일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 ©

    Adam Katz Sinding

더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