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Montaigne

디올 하우스의 상징적 장소를 이름으로 가진,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선보이는 30 Montaigne 백은 수작업으로 새겨진 섬세한 시그니처와 CD 이니셜로 장식된 골드 컬러의 잠금장치와 함께 클래식한 룩을 선보입니다. 우아한 복스 송아지 가죽 혹은 아이코닉 Dior Oblique 패브릭 소재로 제작된 새로운 백은 가죽 디테일로 그 매력을 더했으며, 조절 가능한 스트랩이 포함되어 있어 다양하게 활용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