듄

바다와 대지가 하나로 어우러지는 그랑빌에 위치한 크리스챤 디올의 어린 시절 저택에 찬사를 보내며, 디올은 듄 향수를 선보였습니다. 일상을 벗어나 평온한 곳으로 떠나는 여정을 통해, 내면의 자아가 더욱 무르익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