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2023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패션쇼

2022-2023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패션쇼

7월 4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온라인으로 만나보세요

우크라이나 예술가 Olesia Trofymenko의 작품에서 핵심이 되는 생명의 나무는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디자인한 Dior 2022-2023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의 출발점입니다. 광범위하고도 다양한 문화와 신화를 상징하는 이 이미지에 그림과 자수를 통해 감성을 더합니다.

Looks

01 / 68

생명의 나무

에센셜 꾸뛰르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Dior 2022-2023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을 위해, 자수와 걸룬 패치워크, 명랑한 분위기의 스모킹 등을 풍성하게 사용한 룩 전반에 등장하는 엠블럼인 생명의 나무로 통합의 상징을 구현하며 공예의 제스처를 기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식물 모티브는 코트의 뒷면, 블랙 크레이프 롱 드레스의 앞면, 또는 전체에 트리밍이 들어간 코튼 스커트에 등장합니다. 민속과 전통에서 비롯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영감을 표현하는 타탄은 전형적인 남성복 원단에 대한 창립 꾸뛰리에의 애정을 기념하며 섬세한 플리츠 울 앙상블과 드레스에서 피어납니다. 디올 하우스의 타임리스한 아이콘인 바 재킷은 볼드한 스모크 전체 자수를 수놓은 건축학적인 버전으로 공개되고, 자카드 실루엣은 크리스챤 디올이 디자인한 1949 봄-여름 라인의 아이코닉한 Miss Dior 모델을 재해석하여, 다양한 도상에서 영감을 받은 민속적인 분위기의 이탈리아 밀레피오리를 연상시키는 플라워 스터드로 장식했습니다. 다원적인 컬렉션을 통해 우아함에 바치는 유례없는 찬사입니다.

© Morgan O'Donovan

매혹적인 자수

룩에 숭고함을 더하는 액세서리는 생명의 나무의 보태니컬 모티브를 연상시키는 풍성한 아라베스크 패턴으로 컬렉션의 실루엣 위에 피어나는 탁월한 자수를 기념합니다. 거장의 장인 정신의 결실인 슈즈는 레이스 부츠의 아일렛 또는 발레 플랫의 힐을 섬세하게 감싸는 레이스나 기퓌르 브레이드로 장식됩니다. 힐은 반지에서도 볼 수 있는 호화로운 장식과 진주 비즈로 잇달아 장식되어 탁월한 세련미를 완성하는 피니시 터치를 더합니다. 고혹적인 디테일인 생명의 나무는 주얼리, 특히 손목을 우아하게 강조하는 벨벳 리본 위에 섬세하게 아로새겨진 팔찌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 Morgan O'Donovan